홈 > 커뮤니티 > 공지사항


제목 대기업 31% 사람 덜 뽑는다…채용규모 작년보다 2.3%↓ TOP
날짜 2015-01-27 조회 1425
상의, 305개사 조사…10곳 중 1곳 "아예 채용 않겠다"

금융·건설 늘고 정유·화학·식음료 줄 듯

(서울=연합뉴스) 박대한 기자 = '낙타 바늘구멍 통과하기'만큼이나 힘든 대학 졸업자의 사회생활 첫발 딛기가 올해는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.

대기업들이 지난해보다 신입직원 채용 규모를 더 줄이려 하기 때문이다.

대한상공회의소는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함께 매출액 상위 500대 대기업을 대상으로 '2015년 기업 일자리 기상도'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.

이번 조사에는 500대 대기업 중 305개사가 응했다. 올해 대졸 신입직원 채용 계획이 있는 곳은 151개사(49.5%)였고 채용하지 않겠다는 곳이 29개사(9.5%)였다. 아직 채용 여부나 규모를 결정하지 못한 대기업이 전체의 41%인 125개사였다.

채용계획을 확정한 180개사의 기업당 평균 채용인원은 126.9명으로 지난해 평균 채용인원(129.9명) 보다 2.3% 줄었다. 전체 신규채용 인원 규모도 지난해 2만3천385명에서 올해 2만2천844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.

180개사 중 절반가량인 91개사는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채용을 진행하겠다고 응답했지만 56개사(31.1%)는 줄이겠다고 밝혔다. 늘이겠다는 곳은 33개사(18.3%)에 불과했다.

업종별로는 금융(7.1%), 건설(6.3%), 유통·물류(2.1%) 등에서 지난해 대비 채용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나타난 반면 최근 유가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정유·화학(-13.2%)과 식음료(-12.8%) 등은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일 것으로 집계됐다.

기업 규모별로는 30대 대기업 중 채용 여부를 확정한 10개사는 지난해보다 5.5% 줄어든 8천780명을 뽑겠다고 밝혔다.

31∼100위 대기업 중 채용 계획을 세운 28개사도 지난해 대비 0.3% 감소한 7천784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.

반면 101∼200위 대기업 중 42개사는 전년보다 0.8% 늘어난 2천13명을, 201∼300위 대기업 중 31개사는 8.4% 증가한 2천471명을 뽑을 계획으로 조사됐다.

대한상의는 "매출 상위 100대 대기업은 통상임금, 근로시간 단축, 정년연장 등의 영향으로 채용이 다소 감소할 전망"이라며 "이들이 500대 기업 전체 채용예정인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0%가 넘는 만큼 채용 확대 여부가 올해 대졸 공채 시장의 관건이 될 것"이라고 분석했다.

조준모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는 "일자리 확대를 위해서는 과거 산업화시대에 도입된 노동시장 법 제도와 관행을 경제 환경 변화에 맞게 개선하고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통해 고용 창출력을 키워나가야 한다"고 지적했다.

제목 날짜 조회
   [공지]  2019 최저임금 안내 2019/07/0239
   [공지]  대기업 31% 사람 덜 뽑는다…채용규모 작년보다 2.3%↓ 2015/01/271426
   내년 최저임금 시급 8590원 의결…올해보다 2.87% 올라 2019/07/1235
   고용노동부, 17년 최저임금 6470원 고시 2016/10/191935
   2015년도 최저 임금 안내 2014/08/14789
   공기업도 시간선택제 채용 잇따라…전체 5% 안팎 2013/12/04697
   시간선택제 일자리 활성화 추진계획 발표 2013/11/14620
   2014.1.1~2014.12.31적용 최저임금안 2013/07/15727
   근로자를 찾아가는 스트레스 힐링 프로그램 2013/06/19736
   공공부문 비정규직 전원 무기계약직 전환 2013/04/11800
   구직자 67% "채용 과정 공정하지 않아" 2013/04/02510
   박근혜, 기업인들과 '투자확대·고용창출' 한 목소리 2013/03/22470
     [1][2][3][4][5][6][7][8][9][10]